말씀이 많지 않으셔서 무뚝뚝해보일수 있으나 중요한 건 전부 챙겨주셨습니다.

20분이나 일찍 오셔서 저희를 기다려주시고 물과 우비, 우산을 챙겨주셨으며 예류에서 사주신 망고스무디와 소금커피는 감사히 잘 마셨습니다.

또 스펀에서는 다른 닭날개볶음밥집하고 헷갈리지 않게 정확히 위치도 알려주셔서 잘 찾아가서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.

간섭받지 않고 중요한 정보만 얻으실 분들에게 이 기사님을 추천합니다.

즐거운 여행이었습니다~